네이버 블로그 검색 C-rank

네이버 블로그는 많은 디지털마케터들의 마케팅 도구, 수단이 되어 왔습니다.

한국에서 가장 큰 검색 포털이 네이버이고 그 다음이 카카오의 다음검색이기 때문입니다.

블로그 글을 작성해서 조회수를 올리고 어떤 상품이나 제품을 한국사람에게 보여줘서 광고나 홍보의 목적으로 노출하려면 네이버에 블로그를 올려야 합니다.

올린 글을 사람들에게 잘 검색되서 보여지고 검색 결과의 상단부에 위치할 수 있게 관리하는 것을 SEO(Search Engine Optimization, 서치엔지최적화)라고 합니다.

그리고 이런 SEO에 가장 효과가 좋은 것은 사상실 스팸(SPAM) 기술입니다.

이런 스팸성 기술을 방어하기 위한 노력은 오래전에 시작되었습니다.

세계 최고의 검색회사인 구글의 검색 결과의 랭킹은 유명한 PageRank 알고리즘에서 출발했습니다.

거기에 비해 네이버는 너무 오랫동안 검색 기술에 투자를 하지 않았고 구글의 기술력과 규모가 급속도로 발전하는 사이에 그 격차가 너무나 멀어졌습니다.

그리고 전통적으로 검색에서 사용되었던 단순한 TF/IDF나 콘텐트 기반의 검색 링킹으로는 SEO를 잘 알고 경험도 많은 블로거, 마케터, 콘텐츠 관리자들을 상대하기 버거워졌습니다.

그래서 네이버는 C-rank 알고리즘을 만들어 블로그 검색에서 Creater의 신뢰도를 검색랭킹의 자질(feature)중 하나로 사용하게 됩니다.

사실 구글의 페이지랭크는 콘텐트의 영향력을 기반으로 랭킹을 계속 업데이트하기 때문에 생산자의 신뢰도가 약하게 나마 그 자체에 포함되어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물론 지금은 그보다 훨씬 복잡하고 많은 자질과 알고리즘을 쓴다고 알려져 있어 저렇게 단순하지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네이버는 그런것조차 되어 있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어쨌든 네이버의 블로그글은 C-rank를 사용하기 때문에 이제 단순히 인기 키워드가 사람들이 검색을 많이 할 것 같은 키워드로 상위에 위치하는 것은 이미 어렵게 되어 있고 꾸준히 콘텐트를 올리고 사람들의 조회수를 늘려서 작성자의 신뢰도 점수를 올리지 않으면 블로그 콘텐츠를 상위에 노출하는 것은 어렵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네이버의 블로그 마케팅을 하려면 C-rank 알고리즘을 이해해야 합니다.

네이버 C-rank에서 사용하는 자질

오래전의 내용이기 때문에 지금과 많이 다르겠지만 아래의 표에 있는 것이 네이버 C-rank에서 사용하는 항목들입니다.

아래의 자질들이 나타내는 것을 요약해보면 스팸성 글들은 하위에 위치하도록 하겠다는 의도가 보입니다.

어떤 플랫폼이나 서비스에서도 스팸은 서비스의 품질을 떨어뜨리는 것입니다. 하지만 무작정 필터링할 수도 없는 것이 문제입니다. 그래서 결국 스팸 콘텐츠는 랭킹을 떨어뜨려 하위에 보이게 하도록 하는 거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네이버의 C-rank 자질을 보면 그런 의도가 보입니다.

네이버 C-rank 때문에 블로그 마케팅은 불가능한가?

많은 블로그 마케터들이 여전히 성과를 내고 있습니다. 바꿔 말하면 방법이 있으며 여전히 C-rank가 방어하지 못하는 구멍이 있다는 것입니다.

이 방법에 대해서는 나중에 포스팅을 해보겠습니다.

네이버 C-rank 블로그 글

https://m.blog.naver.com/naver_search/220774795442

Author: euriion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