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 책 – R 패키지 제작 방법

R패키지는 만드는 것이 까다롭습니다.

패키지를 코딩해서 만드는 것도 어렵지만 CRAN에 등록할 때 어려운 점이 많습니다.

R패키지를 만들때 어려운 점

  • 여러가지 제약 사항과 고려 사항을 미리 처리해 둬야 해서 경험이 많아야 함
  • CRAN의 관리자에게서 잦은 지적사항과 관리자의 고압적인 지시사항으로 인한 스트레스와 감정 소포

R패키지를 만들어서 혼자만 쓰거나 특정 그룹 또는 회사내에서만 쓰는 것이면 CRAN에 등록하지 않아도 됩니다.

하지만 예전부터 R패키지를 만드는 사람들은 명예의 징표처럼 만든 패키지를 CRAN에 등록하는것이 목표이며 자랑거리로 생각해 왔습니다.

CRAN에 등록하기 전에 패키지를 만드는 법을 배우려면 공부가 필요합니다.

그래서 소개해 드릴 책은해들리 위캠이 쓴 R 패키지 책입니다. 온라인 버전은 무료입니다. 해들리 위캠 교수는 ggplot2를 만든 R언어의 대스타입니다.

https://r-pkgs.org/

이 책은 R언어로 패키지를 만들 때 알아야 할 내용을 간결하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R 패키지 제작에 관심이 있다면 읽기를 추천합니다.

영어로 작성되어 있어 영어 울렁증이 있다며 안 볼 수도 있지만 크롬에서 열어서 한글 번역 버튼을 눌러서 보면 내용을 그럭저럭 볼 수 있습니다. 요즘 구글 번역기가 정말 많이 좋아졌다고 생각합니다. 영어에 자신이 없어도 시도해 보세요.

빅데이터는 사기?

“빅데이터는 사기다”라고 구체적인 근거없이 맹목적으로 비난하는 분이 많아서 이 글을 포스팅합니다.

두괄식으로 말하면

빅데이터는 그 자체로는 사기가 아닙니다.

빅데이터로 사기를 치면 그게 사기이지요

빅데이터는 사기라고 말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실제 현장의 실정을 알기 때문에 이런 말 을 하는 분들이 무슨 뜻으로 하는 얘기인지 이해가 됩니다만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 모든 것이 다 사실이 아니거나 너무 왜곡하는 경향도 많습니다.

빅데이터가 사기라고 말하는 이유는 아마도

다음과 같이 일을 처리했거나 그걸 옆에서 지켜본 뒤의 경험을 얘기했을 것입니다.

  • 빅데이터 프로젝트 또는 PoC를 진행 했는데 뭘 했는지 모를 결과가 나왔을 때
  • 빅데이터의 성과보다는 ”빅데이터 프로젝트”라는것을 해보고 싶은 목적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했을때
  • 할일이 없어서 “이거라도 해보자고 하자”라고 막연히 진행했을 때
  • 예산과 리소스를 사용하고도 실제로 비즈니스나 매출에 영향이 전혀 없을 때

빅데이터는 과정 또는 수단이지 결과가 아니다.

빅데이터 자체가 목표인 비즈니스는 빅데이터 플랫폼, 솔루션을 판매하거나 기술지원 상품을 판매하는 회사가 아니라면 많은 회사들에게 빅데이터는 “수단”입니다.

대부분의 회사, 연구소에게 빅데이터는 목표가 아닙니다. 차분히 새각해보면 그런 말이 많이 이상하다는 생각에 동의하실 것입니다.

빅데이터의 가장 활용도는 빅데이터를 이용해서 비즈니스를 개선하거나, 비즈니스 아이템을 발굴하거나, 비즈니스에 중요한 결정을 하는데 필요한 데이터를 처리하고 인사이트를 찾는 것을 돕는 것입니다.

디때 데이터 사이즈가 작고 처리하기 어렵지 않으면 그냥 통계분석이나 데이터과학이 되는 것이고 데이터 사이즈가 매우 크고 처리량도 많고 일도 많다면 빅데이터 분석, 빅데이터를 사용한 데이터 과학이 되는 것입니다.

물론 잘 아시다시피 인공지능, 기계학습에 필요한 데이터를 처리하는데도 빅데이터가 필요합니다.

빅데이터 그거 해봤는데 결과가 안좋드라.

어느날 대형 이커머스 A사와 미팅에 들어갔는데 빅데이터 해봤더니 결과가 안좋아서 우리는 사기라고 생각한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무슨 결과가 어떻게 안 좋았냐고 물었습니다. 담당자가 그냥 밑도끝도 없이 좋은 결과가 안 나왔다는 말만 되풀이하는 것이었습니다.

이 회사 뿐만은 아니고 다른 회사들과 비팅에서도 다수가 비슷한 반응이었습니다. 넘겨짚어 해석을 해보면 대부분 다음과 같은 이유입니다. 사실은 결정권자 진행자 들이 빅데이터 자체를 못마땅해 하는 것입니다.

그냥 하기 싫은 것이지요.

  1. 회사의 매출에 도움이 되는 전술을 빅데이터 프로젝트로 도출을 못했다. 즉 사업개선 아이템이나 사업확장 아이템을 못 내놨다.
  2. 인프라로 구축한 빅데이터가 돈만 쓰고 매출이나 이익을 올리는데 기여를 못한다. 돈만쓰고 돈을 못벌었다.
  3. 기술우위를 논할만큼 대단한 기술이 아니다.
  4. PoC를 했는데 결과물(산출물)이 소프트웨어가 아니고 문서쪼가리다.

이 외에도 더 많습니다만 위의 것만 하나씩 대답을 해보자면

1번 회사의 매출은 경영진이 책임져야지

회사의 매출을 올리는 것은 영업, 기획, 마케팅, 경영진이 하는겁니다. 빅데이터는 과학적 근거를 찾거나 인사이트를 찾는데 사용하는 도구입니다. 빅데이터가 그걸 해주면 그 회사 대표이사와 기획부서는 왜 필요한가요?

2번 인프라인데 돈만 쓰고 나오는게 없어

그럼 회사에서 사용하는 데이터베이스, 더존 회계, IT지원부서, 인사팀 사람들은 왜 필요한가요?

인프라는 효율을 위해서 필요한거지 당장의 매출을 올리려고 하는 것이 아닙니다.

이 질문 하는 사람들은 99%가 기술이나 생산부서 사람들입니다.

3번 그게 뭐 대단한 기술인가?

태초에는 대단한 기술이었지만 지그은 그렇게 대단한 기술이 아닌 것은 사실입니다. 누구나 다 하니까요.

그렇다고해서 전혀 쓸모 없는 것은 아닙니다. 여러분이 사용하는 대부분의 최신 데이터 처리, 분석 시스템은 빅데이터 플랫폼입니다.

4번 빅데이터를 했으면 어떻게 작동하는지 보여줘봐

대부분의 빅데이터 프로젝트는 빅데이터 플랫폼 도입 아니면 인사이트 도출입니다.

플랫폼 도입는 PoC를 해서 요건은 만족하면 도입하는 것이고 안시이트 도출은 인사이트가 나올 수도 있고 안나올 수도 있고 나왔는데 뻔한 것일 수도 있습니다.

빅데이터 프로젝트는 대부분 소프트웨어 개발이 아닙니다.

빅데이터 사기란 무엇인가?

”빅데이터를 하면 무조건 회사 매출이 오르고 주식이 2배로 뜁니다.” 라고 말하면 사기입니다.

대부분 그렇게 말하지 않지요. 진짜 사기꾼이라도 그렇게는 말 안합니다.

사기는 사기 행위가 드러나야 사기인 것입니다. 자기 마음에 들지 않거나 자기가 프로젝트에서 소외되고 회사가 헛돈 쓰는 것 같아서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사기라고 말하는 것도 올바른 생각은 아닙니다.

“빅데이터라는사탕발림으로 경영진과 결정권자를 홀려서 눈먼 돈을 뜯어간 것이 아니냐?” 라고 물을 수도 있을 것입니다.

이럿게 되물을 수 있습니다.

  • 그렇다면 대부분의 경영 컨설턴트들은 그렇지 않단 말입니까? 그들도 말로 사탕발림하는 것은 똑같지 않습니까?
  • 그렇다손 치더라도 과연 경영진과 결정권자들이 그걸 몰랐을까요? 그렇게 멍청할까요?

대부부 이 질문에 대한 답을 하지 못합니다.

빅데이터는 사기다라고 말하는 사람의 두 부류

두 부류입니다.

  • 빅데이터를 전혀 모르는 사람
  • 빅데이터를 너무 잘하는 사람

개인적인 통계를 내보면 99%가 빅데이터를 전혀 모르는 사람입니다.

옆에서 지켜보는 것이 전부는 아니라는 말을 해두고 싶습니다.

특히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은 데이터 활용에 대해서 무지한 사람이 매우 많습니다. 본인들은 이런 말을 들으면 매우 불쾌해 하지만 현실은 그렇습니다.

그 사람들은 데이터과학자들이 자신들보다 높은 급여를 받으며 결정권자와 친밀하고 말로 자신들을 압도하는 것에 대해서 매우 불편해 합니다.

경험으로 볼 때 보통 빅데이터는 사기다라고 말하는 사람들의 90%가 개발자들이고 나머지 10% 자기가 할 일이 늘어나는 일하기 싫어하는 회사 직원들입니다.

구글 빅쿼리는 무엇인가? What is Google BigQuery

빅쿼리 BigQuery를 짤막한 문장으로 쉽게 설명해 봤습니다.

개념

  • 구글이 만들어서 제공하는 서비스입니다. 유료입니다.
  • 데이터베이스라고 이해하면 됩니다.
  • 빅데이터 플랫폼입니다.
  • SQL 언어를 사용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름에 Query가 들어간 것을 볼 수 있음)
  • 초대량 데이터 분석용 솔루션입니다.
  • 실시간 솔루션은 아닙니다. 하지만 실시간 지원을 일부 합니다.
  • BI/DW의 엔진으로 많이 씁니다.

요금

  • 사용료는 종량제와 정량제로 나눌 수 있는데 기본은 종량제 즉 쓰는 만큼 지불합니다.
  • 데이터를 스캔한 만큼. 즉, 스토리지에서 빅쿼리가 데이터를 읽은 만큼 과금합니다. 1Tb를 읽어들이게 하면 5달러정도의 요금을 지불
  • 합니다.

누가 쓰나?

  • 데이터 과학자 Data Scientist
  • 데이터 분석가 Data Analyst
  • 데이터 엔지니어 Data Engineer

좋은점

  • 많은 사용자들이 빅쿼리 데이터 집계나 처리가 매우 빠르다고 말합니다. 하둡, 스파트 등의 다른 빅데이터 플랫폼에 비해서 말입니다.
  • 쓰는 만큼만 요금을 내면 됩니다.

나쁜점

  • 아무생각없이 쓰면 요금이 매우 많이 나올 수도 있습니다. 1회 쿼리에 수십만원에서 수백만원을 쓰는 경우도 있습니다.
  • 사용법 및 다루는 법이 어렵지는 않지만 훈련과 연습이 필요합니다.

그외에

  • 대부분의 데이터과학자가 선호하는 솔루션입니다.
  • 데이터 엔지니어들은 좋아하는 사람과 싫어하는 사람들이 반반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Python 에러 해결 – TypeError: a bytes-like object is required, not ‘str’

아는 사람에게는 너무 쉽고 간단한 것이지만 참고를 위해서 포스팅합니다.

파이썬에서 문자열을 다루다 보면 이런 에러가 나올 때가 있습니다.

TypeError: a bytes-like object is required, not ‘str’

이 에러는 bytes-likes 오브젝트가 필요하니 str 타입 말고 bytes 타입의 변수를 넣으라는 뜻입니다.

DB나 다른 시스템에서 당겨온 문자열을 처리하다보면 만날때가 있습니다.

bytes와 str은 다음과 같은 관계가 있습니다. 바꾸는 방법입니다.

  • str –> 디코딩 –> bytes
  • bytes –> 인코딩 –> str

코드로 바꾸면 이렇게 하면 됩니다.

에러메세지에 bytes라는 단어가 보이면 대부분 문자열 인코딩, 디코딩과 관련이 있을 것이라고 기억해 두면됩니다.

리눅스에서 코맨드라인으로 구글 드라이브 사용하기 – Using Google Drive in command-line

리눅스에서 구글드라이브를 사용하는 방법입니다.

리눅스에서 구글드라이브를 사용하려면 여러가지 방법을 쓸 수 있지만 이 글에서는 GUI나 네트워크드라이브 마운트 방식이 아닌 코맨드라인(command line) 명령어를 사용하는 방법입니다.

즉 리눅스 서버에서 Google Drive를 연결해서 파일을 업로드하거나 다운로드 하기위한 것입니다.

리눅스에서 Google Drive를 사용하는데는 여러 용도가 있습니다.

용도

배치 프로세싱

구글 드라이브에서 데이터를 받아서 AI/기계학습 모델을 만들때 씁니다. 학습 데이터는 대부분 용량이 큽니다.

만들어진 추출된 데이터를 누군가에게 전달해야 할 때 씁니다. 데이터 분석을 위해서 추출한 데이터 중에 사이즈가 상당히 큰 것도 있습니다. 이걸 리눅스 서버에서 처리한 뒤에 결과물을 업로드할 때 씁니다.

데이터 백업을 잠시 할 때도 씁니다. 물론 더 안전하고 괜찮은 데이터 백업 방법이 많이 있습니다만 임시 작업이나 급한 작업을 할 때는 꽤 유용합니다.

설치

gdrive 다운로드받기

코맨드라인에서 쓸 수 있는 구글드라이브 공식패키지는 없습니다.

대신 아래의 github에서 받으면 됩니다.
https://github.com/prasmussen/gdrive

실행파일은 위의 페이지를 읽다보면 밑의 페이지로 이동해서 받으라고 합니다. 적당한 것을 받습니다.

https://github.com/prasmussen/gdrive/releases

저는 vm을 사용하기 때문에 bit32를 받습니다. 그리고 압축을 풀고 나온 gdrive실행파일을 /usr/local/bin 아래로 옮겨줍니다.

구글 인증하고 백업 파일을 업로드하기

이제 gdrive 실행을 해봅니다.
먼저 구글드라이브에 있는 파일 리스트를 봅니다.

Google 인증을 하라는 메세지가 나오게 됩니다.

웹브라우저를 실행하고 위에서 나온 URL을 주소창에 붙이고 인증을 합니다. 그러면 아래처럼 코드를 줍니다. 코드를 다시 코맨드 창으로 돌아와서 붙여 넣으면 됩니다.

이제 파일을 구글 드라이브에 폴더를 만들어서 백업해 봅니다.

디렉토리를 생성하고 디렉토리 아이디를 알려주는데 업로드할 때 폴더명을 사용하지 않고 디렉토리ID를 사용하므로 저것을 복사해 둡니다. 나중에 gdrive list 코맨드로 알아낼 수도 있습니다.

아래와 같이 파일을 업로드 하면 됩니다. backup.tgz이라는 파일을 “__백업”이라는 구글드라이브 폴더에 업로드하는 것입니다.

참조

Using Google Drive from the Linux Command Line

Ubuntu 18.04, 20.04에 PHP 8.0 설치하기

웹은 node.js 의 전성시대가 되었지만 PHP는 여전히 웹프로그램을 작성하는데 상당히 괜찮은 솔루션입니다. 개발자에게도 데이터과학자에게도 말입니다.

PHP 7.4는 그 이 버전에 비해 비약적인 성능 향상이 있었습니다. 7.2나 7.3에 비해서 말입니다.

그리고 PHP 8.0도 그 만큼은 아니지만 성능향상이 있습니다. 그래서 다른 이유가 없다면 PHP 8.0을 설치하거나 업그레이드를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그런데 오래된 리눅스 버전에 PHP의 최산 버전을 설치하는 것은 항상 문제가 있었습니다.

오래된 Ubuntu에 PHP 8.0을 설치하는 방법입니다.

레파지토리 등록 후 업데이트

끝입니다.

추가로 제 서버에는 워드프레스 때문에 php 7.4 패키지가 몇개 설치되어 있습니다.

저것들을 다 삭제하고 PHP 8.0과 저 패키지에 대응하는 8.0 패키지를 설치해 주면 됩니다.
주의 할 것은 php7.4-json는 있지만 php8.0-json이라는 패키지는 없으니 설치를 시도하지 마세요. PHP 8.0에 json 패키지가 내장되었다고 합니다.

참고자료

[책 소개] 데이터 분석가의 숫자유감 – 만화로 배우는 업무 데이터 분석 상식

오랜만에 책 추천입니다.

데이터 분석가의 숫자유감

“만화로 배우는” 이라는 타이틀이 붙은 통계, 수학, 공학 책들 중에 쉬운책은 사실 없었습니다.

만화로 배우든, 글로 배우든, 동영상으로 배우든 어려운 내용은 그냥 어려운 것입니다. 형식과는 관련이 없습니다. 콘텐츠가 쉽고 이하기 좋은지 아닌지에 따라 다른 것입니다.

이 책은 현업에서 오랫동안 다양한 경험을 한 저자의 스토리를 작가가 예쁜 그림체로 풀어냅니다.

어렵거나 난해하지 않습니다.

오랜만에 좋은책이 나온 것 같아서 추천합니다.

http://www.yes24.com/Product/Goods/102958933

데이터과학자가 되고 싶은데요. 질문/답변. Q&A

최근에 데이터과학자(Data Scientist)가 되려면 뭘 배워야하고, 어떻게 해야하며, 커리어는 어떻게 키워나가야 하는지 물어보는 분들이 다시 늘어서 이런 내용으로 포스팅을 한 번 해보려고 했었습니다.

짧고 이해하기 쉽게 해보자라는 생각으로 제가 받았던 질문에 대한 답변형식으로 적습니다.

※ 글에서는 데이터사이언티스 (Data Scientist) 대신 데이터과학자라고 적습니다.

데이터과학자는 뭐하는 사람인가요?

하는 일은 데이터를 처리하고 분석해서 통찰을 얻고 사실을 검증합니다. 그리고 그 결과를 결정권자에게 주고 좋은 결정을 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중요한 것은 “데이터 기반 (Data Driven)”이라는 것과 “결정을 돕는 다”는 것입니다. 데이터과학자가 결정을 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판단은 합니다. 과학적으로 판단하고 논리에 따라 합리적인 의견을 결정권자 또는 의뢰인에게 전해줍니다. 그리고 심사숙고하지 않은 즉흥적 결정, 충동적 결정, 막연한 결정을 하지 못하도록 돕습니다.

예를 들면 게임회사의 데이터과학자라면 특정 게임 A의 아이템들의 가격을 올려야 할지 내려야 할지에 대한 판단을 하고 그 결과를 기획자 및 전략담당자에게 알려준다거나 하는 것입니다.

데이터과학자는 개발자가 아닌 거죠?

네.

대부분 이렇게 아니라고 대답합지만 사실은 개발자인 것도 맞습니다. 그런데 개발자라고 하지 않는 이유는 개발자라고 대답하는 순간 데이터과학자에게 개발을 물어보고개발일을 맡기기 때문입니다. 그것 말고도 할 일 많으니까 그냥 아니라고 대답합니다.

뭘 공부하면 되나요?

확률/통계, 수학, 프로그래밍, 데이터 베이스(SQL)를 배워야 합니다.

수학은 고등학교 수준이면 되나요?

고등학교 과정의 고급 수학 과정을 무난하게 다 기억하고 있다면 수학을 굉장히 잘하는 것입니다. 무난하게 한다는 것은 고등학교 졸업을 의미하는 것이 아닙니다.

흔히 선형대수학, 미적분학 까지는 해야 한다고 말하는데, 이걸 잘하면 훨씬 유리합니다. 잘 못하면 지금부터 시작해도 안 늦습니다. 포기하지만 않는다면요.

데이터과학자가 되려면 얼마나 걸리나요?

타이틀을 데이터과학자로 명함에 넣어주는 것은 회사가 해주는 것이므로 회사마다 다릅니다.

괜찮은 데이터과학자라는 말을 들으려면 대략 제 경험으로 유사 학문을 전공한 사람은 5년 정도는 현장에서 훈련하면 되고. 전공자라면 3년이면 되는 것 같습니다. 적성에 안맞는 사람은 몇년이 되어도 제대로 못합니다.

아주 잘하는 것은 그 이상의 시간이 걸립니다.

참고로 박사학위 소지와 데이터과학을 잘하고 못하고는 크게 관련없습니다. 개인의 능력차이와 학습량의 차이입니다.

데이터과학자는 전망이 좋은가요?

무슨 전망이요? 미래에서는 인공지능, 로봇이 모든 사람들의 일을 뺏을 것이라서 어둡습니다. 데이터과학자도 예외는 아닙니다.

급여는 많이 받나요?

아직까지는 다른 직군에 비해 많이 받는 편이라고 봅니다. 최근에 데이터과학자 숫자가 많이 늘어서 이제 많이 높지는 않습니다.

랭귀지는 Python을 배워하나요? R을 배워야 하나요?

둘다 해야 합니다.
둘다 못하겠고 꼭 하나만 하고 싶다면 Python을 하면 됩니다.

그래도 다시 말하면 데이터과학을 하려면 둘다 하는 것이 나중에 매우 좋습니다.

둘 다 하라고 하는 이유는 R과 Python은 각각 문제해결이나 일처리를 쉽고 빠르게 할 수 있는 영역이 있습니다. 하나만 알게 되면 그런 문제를 해결할 때 때로 굉장히 어렵고 힘들게 해결해야 할 수 있습니다.

디지털마케팅을 하고 싶은데 데이터 분석, 데이터 과학을 할 줄 알아야 하나요?

몰라도 됩니다.

알면 좋습니다. 하지만 필수는 아닙니다. (당연한 것이지만)

엑셀은 잘하는데 엑셀로는 데이터과학을 못하나요?

할 수 있습니다. 하는 사람도 많습니다.

다만 “모냥빠진다!”, “없어보인다!”라고 해서 기피할 뿐입니다.

문제를 쉽게 해결할 수 있는 쉬운 방법을 사용해서 해결하는 것이 가장 좋은 것입니다. 엑셀로 쉽게 할 수 있는 것은 엑셀로 하면 됩니다. 하지만 엑셀만으로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습니다. 아마도.

회사에서 SAS, 매트랩을 씁니다. 계속 이걸로 데이터과학해도 되나요?

다니는 회사/연구소에서 SAS 또는 매트랩을 주력으로 사용하고 있고 선임자가 매니저가 그걸 쓰도록 말했다면 그렇게 하는 것이 신상에 좋습니다. 뭐 잘 아시겠지만요.

하지만 취업, 이직, 커리어전환, 오픈소스 패키지 사용, 새 알고리즘이나 패키지사용, 비용 등을 볼때 R 또는 Python을 선택하는 것이 낫습니다.

회사에서 못쓰게 한다면 따로라도 공부해 두세요.

VScode에서 Python Path 경고 메세지 해결하기

어느때 부터인가 VScode에서 Python 프로젝트나 파일을 로딩하면 경고 창이 뜨기 시작해서 귀찮았습니다.

저는 Python 작업은 PyCharm으로 많이 하니까 계속 무시했었지만 너무 거리적 거려서 처치했습니다.

메세지를 해석하면 환경변수”Path”안에 따옴표가 포함되어서 Python 확장이 로딩안되니까 따옴표를 제거해달라는 말입니다.

중요한 부분을 먼저 말하자면
Mac, Linux는 시키는대로 하면 금방 처리할 수 있는데
Windows는 Path에서 따옴표와 세미콜론을 모두 제거해주면 됩니다.

경고 메세지 내용

Mac 또는 Linux

환경변수가 정의된 리소스 파일을 열어서 따옴표를 제거하시면 됩니다.

Windows

Windows가 문제입니다. 오류를 잘 못찾을 수 있는데.

설정에서 환경변수를 열고 사용자와 시스템의 Path를 열어서 자세히 보신 후에 따옴표와 세미콜론이 있는 것을 모두 찾아서 제거해주세요. 특히 따옴표가 없다고 방심하지 말고 세미콜론도 반드시 제거해 주세요.

환경변수창 열기

Path가 2곳에 있습니다. 모두 확인해 주세요.

환경변수의 목록 확인

환경변수 목록을 쭉 보시고 따옴표와 세미콜론이 있으면 모두 제거하세요.

끝입니다.

Ubuntu에 RethinkDB 설치하기

RethinkDB는 NoSQL입니다. document storage 계열입니다.

MongoDB와 비슷한 것입니다.

개발 또는 데이터분석을 하다보면 RDBMS를 쓰는 것이 부담스럽고 조금편하고 가벼운 것을 사용하고 싶을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 RethinkDB나 MongoDB는 그럴 때 쓸 수 있는 좋은 대안입니다.

우분투(Ubuntu)에서 apt로 rethinkdb를 설치하기 위해서 레파지토리를 등록해줘야 합니다.

이렇게 하면 됩니다. 아래의 4줄을 차례로 실행해서 rethinkdb를 설치하세요.

2021년 7월 이전에 위와 같은 방법으로 설치를 했는데 업그레이드를 하려면 다음의 명령어로 키를 갱신한 후에 다시 설치하면 된다고 합니다.

원문은 https://rethinkdb.com/docs/install/ubuntu/ 입니다.

이 글은 여기까지입니다. 질문, 오류 지적은 언제나 환영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