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와 텍스트마이닝

빅데이터와 테스트 마이닝에 대해서 조금 적으려고 합니다.

빅데이터(Big data)

빅데이터(Big data)는 이제는 설명을 안해도 될 만큼 자료가 많습니다.
구글링을 해서 찾아보시면 되겠지만 너무 많아서 오히려 정리가 안되서 맥락을 이해하기가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빅데이터는 간단하게 말하면 많은 데이터, 다양한 데이터를 저장, 가공, 처리, 분석하는 것을 통칭해서 말하는 것입니다. 어차피 명확하게 정의하기 어렵고 원래 정의를 만들고 시작한 것도 아닙니다.

사실 이미 빅데이터 리딩그룹쪽에서는 데이터와 관련된 IT기술이나 분석기법은 그 경계나 정의를 명확하게 정하지 않은지가 오래 되었습니다.

텍스트 마이닝 (Text Mining)

텍스트 마이닝은 사람이 써놓은 글을 분석해서 뭔가 쓸만한 것을 뽑는 것입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특성상 많이 모아야 뭔가 쓸만한 것이 나옵니다. 텍스트 마이닝이 빅데이터에서 언급되고 마치 전부인것 처럼 얘기되기도 하는 이유는 원래 빅데이터의 출발이 IR(Information Retrieval)이 전문인 구글, 야후, 페이스북, 아마존, 넷플릭스등의 온라인 회사에서 시작되었기 때문입니다.  즉 빅데이터 관련 기술을 텍스트 처리에 많이 사용했기 때문입니다.

검색 포털이나 온라인 리테일 회사를 상상하시면 됩니다. 구글, 아마존이 대표적입니다.

이미 아시겠지만 현존하는 텍스트 마이닝의 최강자는 구글입니다. 그리고 그 외의 여러 회사들이 있습니다.

이 회사들의 공통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온라인 회사이고 많은 접속자가 만들어 낸 로그를 쌓아서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가 매우 많다
  2. 대용량 정보처리기술이 회사의 핵심기술이다
  3. 사용자들이 웹사이트에서 행동하는 것을 로그에 쌓아놓고 그것을 다시 가공해서 회사의 서비스를 개선하거나 다른 부가가치를 만들어 낸다

빅데이터와 텍스트마이닝이 혼동되는 이유 중 또 하나는 텍스트데이터는 처리하는데 컴퓨팅 자원이 많이 소모된다는 점도 있습니다.

어찌되었든 텍스트 마이닝을 잘 하려면 필수는 아니지만 빅데이터 기반 기술이 있는 것이 매우 유리하며 그런 경험이 있다면 그렇게 될 수 밖에 없다고 보는 것이 업계 기술자들의 정론입니다.

그렇다고해서 빅데이터를 텍스트 마이닝에만 쓴다는 얘기는 아닙니다. 다시 텍스트 마이닝으로 돌아오면 텍스트 마이닝은 텍스트 데이터를 분석해서 의미, 의도, 경향등을 보는 것을 기본으로 하고 그런 결과물을 다른 데이터와 연동해서 분석하거나 결합해서 부가정보로 쓰게 됩니다. 그 이상을 하려면 텍스트 마이닝 결과물 자체가 비즈니스 모델이 되거나 회사의 이윤을 창출하는 뭔가를 만들어 주어야 하는데 그런것이 많지 않습니다.

텍스트 마이닝이 그 자체로 비즈니스 모델이 되는 것은 기계 번역이나 문서 자동 요약 등과 같은 것이 있습니다.

텍스트 마이닝의 문제점

텍스트 마이닝의 문제점은 상당히 자연어(사람이 쓰는 말, 한국어, 일본어, 독일어, 영어, …)에 영향을 많이 받으며 분석결과물 자체를 그대로 비즈니스 모델에 적용해서 뭔가를 만들어내서 성과를 보기 어렵다는데 있습니다. 자연어처리쪽 분야에 있어서 문제가 있는 분야가 한글 및 한국어의 경우 광학문자판독(OCR, Optical Character Recognition), 음성인식(Speech Recognition), 그리고 감성분석 (Sentimental Analysis)등이 있습니다. 기술적으로 문제라기 보다는 언어를 다루는 문제가 결과물을 보고 품질을 사람들이 쉽게 판단하기 때문입니다.

텍스트 마이닝이 어려운 이유

텍스트 마이닝의 전부가 워크 클라우드가 아니며 데이터를 수집해서 텍스트 마이닝 툴을 사용해서 마우스 클릭을 하면 분석결과가 나오는 것이 아닙니다. 영어권 경우에는 기술적인 진척이 많고 영어의 특성이 분석이 더 쉽다는 것이 없지 않아 잘 되는 것도 있지만 한글 및 한국어에서는 아직은 어렵습니다. 특히 텍스트 마이닝은 자연어처리 도구에 의존성을 매우 큰데, 자연어처리 도구가 그냥 사서 쓰는 소프트웨어가 아니라 사람의 정성스런 손길이 지속적으로 필요한 애물단지입니다. 자체로도 관리가 필요하며 관리가 안되면 쓸모가 없어지는 경우가 많으데다가 관리가 안된 자연어처리 도구를 이용해서 만든 2차 파생물도 함께 엉망이 됩니다.

때문에 사내(in-house)에서 지속적으로 투자하거나 하지 않으면 결과를 보기 어렵고, 당연히 단기 프로젝트에 의한 좋은 결과물은 나오기 어렵습니다. 참고로 자연어 처리 도구는 형태소 분석기, 구문 분석기등과 같은 자연어를 처리하는데 필요한 소프트웨어 라이브러리들입니다. 이것들도 자연어의 특성을 많이 타는 것으로 각 언어별로 다 품질이 다르고 기분석 사전이나 후처리 사전등을 따로 관리해야하는 복잡한 문제가 있습니다.

텍스트 마이닝과 워드 클라우드(Word Cloud)

TV에서 자주 볼 수 있는 화면이 단어들이 둥둥 떠 있고 단어끼리 선을 연결한 시각화 화면이 많은 것입니다. 워드 클라우드라는 시각화 방법입니다.

사실상 텍스트 마이닝의 결과물의 시각화는 워드 클라우드나 워드 클라우드를 변형한 시각화 기법외에는 아직 없습니다

경험이 없는 분들은 어렵게 생각하실지도 모르겠지만 사실 워드 클라우드는 구현하기가 매우 쉽흡니다. 심지어 그냥 오픈 소스 몇개를 붙여서 돌리면 그럴 듯한 것을 만들어서 보여줄 수 있습니다.
문제는 이런것들 돌려서 흥미 위주의 어필 포인트는 되겠지만 결과물이 실제로 도움이 되는 것이 많지 않다는 것이고 그것 때문에 대부분의 일반 기업에서는 빅데이터를 텍스트 마이닝이라고 생각하고 프로젝트를 진행한 뒤에 결과물이 도움이 안되니 빅데이터가 별거 아니고 해봤는데 아니더라고 말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반응입니다

이것은 잘못 접한 정보와 유도된 상황 때문에 발생하는 착각입니다. 빅데이터와 텍스트 마이닝을 구분하지 못하며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경험을 해보지 않으면 제대로 구분하기 어려운 것도 사실입니다만 공부가 부족하기 그것을 모른다고 해서 틀린 것을 말하고 그것이 마치 정설인듯 말하는 것은 정당하지 않습니다. 텍스트 마이닝은 쉽지 않습니다. 그리고 텍스트마이닝이 빅데이터와 동치관계는 아닙니다.

댓글 남기기